주한호주대사관 교육국 공식블로그

 

<17> 남호주정부공립 초중고등학교의

국제학생프로그램 참가자에게 듣다!

'남호주에서 학생으로서 보고, 배우고, 느낀 점은?' 


안녕하세요 호주대사관 교육국 블로그 이웃님들,


8월부터 진행한 호주대사관 교육국 공식 블로그의 온라인 캠페인 'Study in Australia 지역별 교육기관 탐방 특집'도 이제 막바지입니다~ 그간 공개한 호주 대표 교육기관에 대한 정보, 어떠셨나요? 많은 분들께서 멋진 댓글과 성원에 감사드리며, 더 많은 유익한 정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곧 시작될 호주유학박람회까지 이 기세를 이어가보아요~


 

요즘 지진에 관한 뉴스가 많죠, 우리와는 동떨어진 이야기 같았던 지진이 강도도 세지고 빈도도 잦게 한반도에 발생했네요 ㅠㅠ 긴장되더라도 평정심을 잃지 마시고, 만일에 대비해 안전수칙도 꼭 숙지해야 겠습니다.

안전과 관련된 말씀을 드리니 유학생활에서도 '안전'이 중요한 요소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애들레이드 및 남호주의 많은 지역은 상대적으로 다른 주요도시보다 물가가 저렴하고 안전하다는 의견이 많은 곳이에요. 유학하는 학생이나 유학을 보낸 학부모로서는 좋은 소식이죠. 특히 초중고등학생과 같이 케어가 필요한 연령에서는요!

 


오늘 소개해 드릴 내용은 이번 특집 중 남호주정부 공립학교와 관련된 세 번째 소식입니다.
첫번째 편에서는 국제학생지원서비스 (Study Abroad Support)에 관해 소개해 드렸고
[링크 참고: 
남호주정부 공립 초중고 호주 조기유학 지원]
2탄에서는 고등학생을 위한 졸업프로그램 (High School Graduate Program)에 대해 소개드렸는데요~
[링크 참고: 
2탄 남호주정부 공립 “고등학교 졸업 프로그램]
이번에는 그러한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경험이 있는 한국학생의 목소리와 남호주정부 교육청 정식 인가업체인 Study SA의 Tony Choi대표님의 인터뷰 내용을 중점으로 담아보았습니다. 그들이 보고 배우고 느낀 점을 생생한 목소리와 사진을 통해 만나 보겠습니다.

 

이에 앞서 남호주정부 공립학교 관련 지난 편들의 주요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고 시작할게요. 우선 남호주정부 공립학교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 1989년부터 국제학생들에게 조기유학경험 제공

■ 애들레이드 및 남호주 지역에서 국제학생프로그램 교육이 인증된 100여 개의 공립학교  

■ 35개국에서 온 1,000여명 이상의 국제학생 

■ 학생들의 영어실력 및 문화 경험 증대 

■ 최신 과학, 기술, 음악, 스포츠 시설을 접할 수 있는 기회 

■ 학생들의 학문적 성공 및 미래 준비를 위한 지속적 관리 및 지원 


다음은 남호주정부 공립학교의 국제학생프로그램의 특장점이에요. 


■ 학생들의 요구를 충족하는 다양한* 종류의 학교 및 프로그램: 

   * 교육 에이전트의 지원으로 학교 및 과정 선택 가능

■ 지속적인 홈스테이 지원 

■ 집중 영어 과정 및 지속적인 영어 학습 지원

■ 스포츠 및 동아리를 포함한 다양한 과외활동 

■ 종합적인 오리엔테이션 프로그램

■ 학교 버디 (Buddy) 프로그램

■ 수업 중 지원 및 개인지도 과정

■ 국제학생프로그램 담당자의 개별 상담 및 과목 상담 

■ 24시간 비상전화연락망 서비스

■ 제공 과정:


 고등학생을 위한 프로그램: 


● 고등학교 졸업 프로그램 – 1년에서 5 년 과정 

13-18세 나이의 고등학생 대상

1년에서 최대 5년까지 수학 가능

→ 남호주졸업증명서 (South Australian Certificate of Education, SACE) 취득과 같은 남호주에서 학문적 성취 또는 고등학교 졸업을 희망하는 경우 적합


● 고등학교 유학 프로그램 - 최대 4개 학기

13-18세 나이의 고등학생 대상

1-4개 학기 수학 가능

→ 단기 문화 체험 및 한국에서 고등학교 졸업을 희망하는 경우 적합 


 

 

 초등학생을 위한 프로그램 


● 초등학교 프로그램 - 1년에서 7년 과정

5-12세 나이의 초등학생 대상 

1년에서 최대 8년까지 수학 가능

→ 남호주에서 학문적 성취 후 고등학교 진학을 희망하는 경우 적합 


● 초등학교 유학 프로그램 - 최대 4개 학기

5-12세 나이의 초등학생 대상 

1-4개 학기 수학 가능

→ 단기 문화 체험을 희망하는 경우 적합

 


남호주정부 공립고등학교의 리스트는 지난 2탄에서 보셨죠? 이번엔 초등학교의 리스트도 소개해 드릴게요.


남호주정부공립고등학교 리스트

[2탄 남호주정부 공립 “고등학교 졸업 프로그램”]



1. 애들레이드 소재 초등학교 




2. 남호주 지역 소재 초등학교

 

Name
(Years)
School Focus Languages Sports Intensive English
Bellevue Heights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nquiry based learning, Music, Environmental Education and Sustainability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French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Volleyball True
Clapham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Student well being, Excellence in literacy and numerac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Music and drama, Environment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7), Japanese (Reception-Year7) Athletics, Aquatics, Cricket, Hockey, Netball, Soccer, Swimming, Volleyball False
Clovelly Park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Scienc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Resource based learning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Volleyball True
Colonel Light Gardens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Performing arts – music, drama, Japanese, Physical education - swimming (Reception–Year 5), surfing, sailing, snorkelling, canoeing (Years 6-7),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Softball, Swimming False
Darlington Schools
(Reception - Year 7 )
Literacy and numeracy, Visual and Performing Arts , Healthy school incorporating sports and environmental studies, High level thinking skills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Spanish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Volleyball True
East Marden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Higher order thinking skills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Italian for background speakers (Reception-Year 7)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Lacrosse, softball, Swimming, Tennis, Volleyball False
Flagstaff Hill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Physical Education, Art and Music, E-learning, Student wellbeing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Pedal Prix, Softball , Volleyball False
Highgate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Learning methodologies,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Physical education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Chinese (Reception–Year 7), Greek for background speakers (Reception–Year 7), Italian for background speakers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Hockey False
Kidman Park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Numeracy (including Trial School for QuickSmart Mathletics), The Joy Project (national pilot school) - focus being on; accomplishment (mindsets), emotions (positivity), engagement (flow), relationships, gratitude, resilience and character strengths, Student wellbeing, Thinking skills continuum, Health and Physical education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T ball False
Kilkenny Primary School
(Pre-school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Inquiry-based learning, Languages, Environmental education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Italian for background speakers (Recpetion-Year 7), Serbian for background speakers (Recpetion-Year7) Aquatics,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indoor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Orienteering, Volleyball, False
Magill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Learning technologies, Sports and physical education - swimming (Reception–Year 5), aquatics (Years 6-7), Performing arts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Chinese (Reception–Year 7), Chinese for background speakers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Cricket, Netball, Swimming False
Mawson Lakes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Science, Physical education, The Arts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False
Rose Park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earning through inquiry, Digital learning, Connected school community, International Baccalaureate Primary Years Program (IBPYP), Music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Hockey, softcrosse, Pedal prix, Tennis, Volleyball False
Stradbroke School
(Reception - Year 7)
Environmental education, Sport and physical education, International Baccalaureate Primary Program (IBPYP), International Baccalaureate Middle Years Program (IBMYP)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 – Year 7), Italian (Reception–Year 7) Aquatics, swimming,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Gymnastics, Orienteering , Table tennis, tennis False
Thorndon Park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Physical education – aquatics, dance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Italian (Reception–Year 7), Italian for background speakers (Reception–Year 7 Aquatics, swimming, Basketball, netball, Cricket, Soccer, futsal (indoor soccer) False
Walkerville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English, Mathematics, Gifted and talented educatio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Performing arts, Physical education - swimming, gymnastics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Chinese (Reception–Year 7) Athletics, Basketball, netball, Cricket, Gymnastics, Hockey, Orienteering, Soccer, Volleyball, False
West Beach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English and mathematics, Wellbeing and engagement, Performing arts,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Physical education - swimming English as an Additional Language or Dialect (EALD) (Reception–Year 7), Japanese (Reception–Year 7)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rugby, Badminton, tennis, table tennis, Basketball, netball, Cricket, Hockey, Softball, T-ball, Swimming, Volleyball, False
Westbourne Park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Literacy and numeracy, Habits of Mind - thinking methodology, Information technology , Research skills, Studies of Asia English as a Second Language (ESL), Italian Swimming , Athletics, Australian Rules football , Soccer, Cricket, Basketball, Netball , Softball, Junior hockey, Table tennis False
Woodville Primary School
(Reception - Year 7)
Music, Literacy and numeracy, Digital technologies and science, Student wellbeing English as a Second Language (ESL), Indonesian, Greek - Language maintenance Australian Rules football, Soccer, Basketball, Netball, Cricket False


 

학교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이 궁금하시면 다음의 링크를 참조해 주세요

http://www.internationalstudents.sa.edu.au/choose-a-school


여기서 잠깐, 이 많은 학교들 중에서 언어, 음악, 공연예술, 체육 등의 분야에서 특성화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 있답니다. 함께 살펴 보실게요~



 

물가도 저렴하고 안전하며, 우수한 교육을 자랑하는 남호주정부공립학교에 현재 몇 명의 한국학생이 재학중인지 살펴보지 않을 수 없겠죠?


2016년 집계된 바로는 50여 개국에서 온 약 1,600명의 국제학생이 고등학교 및 초등학교에 재학중인데요, 그중 한국학생은 약 125명 정도 된다고 합니다. 약 7%정도가 되네요. 너무 많지도, 또 너무 적지도 않은 적당한 분포가 아닐까 싶네요~~  

그렇다면, 이러한 한국학생들이나 한국 부모님들이 선호하는 학교가 어디인지 궁금하지 않나요? 그래서 여쭤보았습니다. 짜짠! 다음은 StudySA의 Tony Choi님께서 들려주시는 유용한 정보랍니다~ 교육 품질에 대한 엄격한 관리로 대부분의 학교가 우수하지만 한국학생 재학생이 많은 곳 상위 3곳만 소개해 드립니다.



1.첫 번째는 Adelaide High School입니다. 


애들레이드 하이스쿨은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처음으로 생긴 애들레이드 공립고등학교이며 남호주 주지사 토마스 프라이스에 의해 1908년 9월 24일 공식적으로 개교를 하였답니다. 현재 학생 수는 약 1,300명 정도 되며 애들레이드 시티 중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애들레이드 하이스쿨은 남호주에 유일한 Special Interest Language School 중고등학교이며 한국 고등학교에서 말하는 외국어 고등학교라고 보시면 됩니다. 또한 스포츠로도 유명하여 학생들이 많은 대회에도 참여하고 있답니다.


2.두 번째는 Glenunga International High School입니다.  


이 학교는 호주 애들레이드 시티에서 동쪽에 위치한 공립 고등학교로 다양한 교육과정과 높은 학업 성취도를 자랑하는 학교입니다. 호주 애들레이드의 공립 학교에서는 다른 나라, 타 지역에 있는 사립학교 못지 않은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죠. 이 학교 역시 다양한 교육과정, 특별활동 또 훌륭한 시설을 갖추고 있어서 국제 학생뿐 아니라 현지 학생들에게도 무척 인기 있는 학교입니다. 학교의 특징 중에 하나인 IB(International Baccalaureate)과정, 즉 국제수능 8학년 ~10학년의 IB 준비과정, 그리고 11학년 ~12학년 IB 디플로마 과정이 학교 자체에 있어 미국과 영국 등 전세계 대학 입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에게는 좋은 기회를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IB 코스를 통하여 한국대학도 입학이 가능하답니다.


3.세 번째는 Marryatville high school입니다. 


이 학교는 음악으로 아주 유명한 학교이며 현재 많은 한국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학교 중에 하나입니다. 공립학교이지만 캠퍼스가 유명 명문 사립 시설과 비슷한 환경을 갖추어 국제 학생들에게 많이 인기 있는 학교 입니다. 또한 시티에서도 가깝습니다. 메리얏빗 하이스쿨에는 약 1,300명에 학생들이 재학 중이며, 이 학교는 음악으로 유명한 중고등학교랍니다. 한국에서 말하는 음악예술 고등학교라고 보시면 되지만 아카데믹 쪽으로 아주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는 학교 중에 하나여서 많은 로컬 학생과 국제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은 학교 중에 하나입니다. 또한 테니스로도 유명한 학교로서 테니스에 재능이 있는 학생들에게 선호하는 학교입니다.


한국의 교육과 호주의 교육은 어떻게 다를까요? 역시 Tony Choi님께서 귀한 의견 공유해 주셨어요~


남호주 공립학교 수업방식                                                              


1. 수업시간  

수업은 오전 8시반 또는 9시에 시작하여 오후 3시나 3시 반까지 약 8교시로 나뉘어져 있으며, 하루 5시간~5시간 반 일주일 25~28시간이 보통입니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과정은 약간 짧음) 각 학년에서는 약 20-25명 정도로 나누어 한 반을 만든 후에 담임교사를 두게 됩니다.


2. 선택과목  

10학년부터는 선택과목이 있어 각자 교실을 옮겨 다니며 과목별로 수업을 듣습니다.  ESL(English for Second Language) 학습이 지원되는 학교에서는 그 대상학생들을 일주일에 1~3번 정도(1시간~5시간)를 별도로 학업 중에 소집하여 ESL Teacher에게 수업을 받게 되며 이 비용을 별도로 청구 하는 학교도 있습니다. 


3.교실  

학교에는 일반 교실과 여러 가지 실험기구가 장치되어 있는 과학(생물, 물리, 화학) 실험실, 요리실습시설 이 갖추어진 가정 실습실, 체육관, 체육시간을 위해 옷을 갈아입을 수 있는 탈의실, 도서관, 컴퓨터실, 미술실, 음악실 등이 있습니다.


일반교실도 영어, 사회, 수학 등 과목별로 모두 나뉘어져 그 과목에 필요한 모든 물품이 교실마다 준비되어 있습니다(교과서, 준비물 등). 그 외에도 공부에 필요한 참고서적들과 학생들의 독서활동을 위한 여러 종류의 책들이 비치되어 있는 도서관이 있고, 그 안에는 컴퓨터, 비디오 및 오디오 시설까지 갖추어져 쉬는 시간, 수업이 비는 시간에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4.도서관  

보통 1주일에 1시간은 수업을 도서관에서 하도록 학과내용이 짜여져 있고, 연구 및 조사를 요하는 과제물을 내주어 학생들의 도서관 이용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5.매점  

교내 매점(Canteen)에서는 휴식시간(Recess Time)이나 점심시간에 간단한 음식과 음료수를 판매한다.  대게 부모님들이 자원봉사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6.휴식시간  

휴식시간에 학생들은 교실에 있지 않고 임의로 실외로 나가 잔디밭이나 교내 곳곳에 있는 의자에 앉아서 쉬며 잡담을 즐깁니다. 


7.수업방식  

호주의 중고등학교는 수업방식이 한국처럼 엄하지 않습니다. 


교사위주의 학습보다는 학생들에게 수업에 참여하는 기회를 많이 주고, 개개인이 독립심을 기르며 공부하는 습관을 키우도록 유도합니다. 과학 등의 전문 과목들은 교사들이 중심이 되어 가르치지만, 사회 과학 및 인문 계통 과목은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학습을 합니다.


각 학교에는 도서관 시설이 잘되어 있어 초 중 고등학교 때부터 자료를 찾아가면서 숙제를 하는 습관을 기릅니다. 수업 중에는 문제의 핵심을 파악하여 빠르고 정확한 영어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과목에 따라 수업진행 방법이 제각기 달라 혼란스럽게 보일 수도 있지만 각자 자기의 학업이나 수업진행에 모두 성실하게 임합니다.


8.평가  

학생에 대한 학업 평가는 과제물, 테스트, 수업 진행사항, 발표 등을 토대로 선생님이 평가를 하게 됩니다. 테스트 시 컨닝이나 다른 학생의 과제물 복사 등은 커다란 잘못으로 퇴학까지 당할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합니다. 우리나라 학생들 특히 조심해야 합니다. 이는 싸우거나 가게에서 물건 훔치는 것보다 더 큰 잘못으로 평가 될 수 있음을 분명히 인지 하여야 합니다.


Tony Choi님께서 생각하는 호주와 한국교육의 가장 큰 차이점!


호주도 상류층 또는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은 부모들은 자녀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체계적인 관리를 합니다. 보습학원도 보내고 스포츠도 배우게 하고 취미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합니다. 대부분 호주의 부모들은 자녀가 스스로 알아서 공부나 다른 취미 생활 등을 하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거나 유도해 주면서 기다려 주고 필요 할 때는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줍니다. 가능한 자녀의 의견을 들으려고 하고 일정범위 내에서는 스스로 하도록 기회를 주는 편이에요. 그래서 학교에서도 토론시간과 발표시간을 정규적으로 행하고 또한 다양한 클럽 활동과 스포츠를 하도록 계획을 세워서 실시합니다. 잘하지 못해도 격려해 주고 잘 했다고 칭찬을 많이 해주는 것이 호주 교육이에요. 반면 한국교육은 어려서부터 선행학습과 주입식 교육을 받다 보니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고 공부만 하는 학생들의 성격도 개인적인 성향이 대부분인 것 같아요. 또한 시간에 쫓겨 어린 나이에 친구들과 놀지도 못하고 공부만 하는 한국의 교육 현실과는 아주 동떨어지는 부분이 많다고 할 수 있겠네요.



호주 조기 유학 비용이 궁금하실 분들을 위해 간단한 샘플예시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부모님들께서 제일 걱정하는 비용이 호주 초기 정착비용이지요? 그래서 입학 상담 전문이신 Tony Choi님께 대략의 예상 비용을 여쭤 보았답니다. 친절하게 항목항목 잘 정리해서 보내주셨는데요,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큰 화면으로 자세히 보실 수 있을 거예요.

 

 

유학비용(예상)보호자 1분_자녀 1명학생-애들레이드 공립 초등학교.xlsx

 


이 비용은 대략적으로 아이 1명과 부모님 1명에 대한 1년 조기유학 비용을 표로 환산해놓은 것인데요, 학비, 학생보험, 기타 부수적인 학교 비용, 집 렌트비, 생활비, 전기,전화, 인터넷, 비자서류비, 신체검사비, 보호자의료보험, 항공요금 등을 포함하여 총 예상비용은 대략 4천 2백만원 수준입니다. 호주 1달러 환율을 한화 850원으로 계산했을때요~ 



남호주정부공립학교 학생의 전형적인 하루 일과                                        


초등학교

8.30am: 등교. 담임반에서 출석 및 조례

8.30am - 10.45am: 영어, 정보 기술 등 수업 

10.45am: 휴식 (음료 및 간식을 먹으며 보내는 짧은 쉬는 시간)

11.00am - 12.45pm: 지리, 수학 등 수업 

12.45pm: 점심시간 (친구와 점심식사, 동아리활동 참가, 음악 레슨 및 체육 실습)

1.30pm - 3.30pm: 가정, 과학 등 수업 

3.30pm: 하교. 다수의 학생이 방과후 체육 및 음악 밴드 활동 참가 


고등학교

8.30am: 등교, 담임반에서 출석 및 조례

8.45am – 10.45am: 영어, 체육 등 수업 

10.45am: 휴식 (음료 및 간식을 먹으며 보내는 짧은 쉬는 시간)

11.00am – 12.45pm: 미술, 수학 등 수업 

12.45pm 점심시간 (친구와 점심식사 및 노는 시간)

1.30pm – 3.15pm: 음악, 과학 등 수업

3.15pm: 하교. 다수의 학생이 방과후 체육 활동 참가


남호주정부공립학교의 학교 행사 예시                                        

남호주정부공립학교에서는 스포츠, 댄스동아리, 음악동아리, 체스동아리, 글로벌 시민의식, 지역사회봉사, 환경동아리, 토론동아리, 과학 및 수학 동아리, 공학 동아리 등을 포함한 다양한 활동을 학생들에게 제공합니다.


게다가, 연중 흥미로운 학교행사도 제공한답니다. 각 학교마다 이런 저런 행사를 선별적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상이할 수는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몇몇 예를 소개해 드리면 다음과 같습니다. 


● 부활절 행사: 부활절 쇼, 부활절 모자, 부활절 퍼레이드 등

매월 4월 첫째 주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진행


01

02

03


 부활절 모자 

(Easter Hat)

부활절 퍼레이드

(Easter Parade)

 부활절 토끼와 계란

(Easter Bunny)

 부활절 빵 

(Hot Cross Bun) 

 

● 스포츠 행사: 수영 카니발, 크로스컨트리, 육상 카니발 등

반 (Class) 대항이 아니라 House별로 나뉘어 각자 고유의 대표색을 정하여 체육복 대신 입고 행사 참여


● 파자마 데이 Pajama day

유치원, 초중등학교에서 1년에 한 번 정도 진행, 학생과 선생님 모두 학교에 잠옷을 입고 등교하여 공부하며 지내는 행사


 



● 하모니 데이 (Harmony day)

각 문화의 우수성을 아이들이 잊지 않도록 각자 태어난 나라의 전통의상을 입고, 전통음식을 나눠먹는 행사

 


 크레이지 헤어 데이 (Crazy Hair day)

각자 머리를 신기하고 흥미롭게 꾸미고 학교에 등교. Gold Coin,을 가져가서 교실에 비치된 모금함에 넣는 기부행사의 일종


 


 음악 공연 (Music is Fun Band)

학생들이 펼치는 음악 공연 감상

 


 

 북 위크 (Book Week)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나 동화에 나오는 캐릭터로 분장하고 등교하는 날

 



이외에도 다음의 행사가 있답니다. 


 야유회 (Excursion): 학교 소풍, 현장답사 등


 엄마의 날 (Mother’s day) & 아빠의 날 (Father’s day): 한국의 어버이날과 달리 분리 진행 


또 다른 인기있는 활동으로는 다음이 있습니다.

 

 해변 및 언덕 산책

 애들레이드 근교의 4개의 주요 쇼핑몰에서 쇼핑 즐기기

 애들레이드 도심 런들몰 (Rundle Mall)에서 쇼핑 즐기기

 영화 관람

 바닷물과 해변에서 수영

 동물원 방문

 야생동물 공원 방문 – 캥거루 먹이주기와 코알라 안기

 지역 스포츠경기 관람 – 호주식 축구 (Australian Rules Football)


각 학교 방학에는 남호주정부공립학교 사무소에서 동물원, 영화, 로열애들레이드쇼 (Royal Adelaide Show, 9월 한정) 무료 티켓을 준비하여 학생과 홈스테이 가족들께 제공합니다. 또한 매년 3월 애들레이드시 공원에서 홈스테이 가정과 학생을 위해 홈스테이 소풍 (Homestay Picnic)도 개최합니다. 이때 물론 다과뿐만 아니라 암벽등반, 포토존, 번지 트렘플린 (bungee trampolines), 동물체험 등 재밌는 게임도 준비하고요. 이외에 애들레이드 및 남호주 지역에서 월별로 다양한 행사가 있으므로 가족들끼리 방문하여 호주 문화도 체험하고 즐거운 시간을 가지실 수 있을 것 같아요~


 1월 - 호주의 날 (Australia Day): 호주 건국기념 국경일

 1월 – 투어 다운 언더 (Tour Down Under): 사이클 경기

 3월 – 애들레이드 영화 축제 (Adelaide Film Festival)

 4월 - 쿠버 피디 오팔 축제 (Coober Pedy Opal Festival): 오팔 광산 체험 투어 등 오팔 축제

 4월 - 앤작 데이 기념 행진 (Anzac Day Commemoration March): 한국의 현충일과 유사

 4월 – 포트 오거스타 블루스 축제 (Port Augusta Blues Festival): 블루스 음악, 요리와 공예품

 5월 - 버드우드 농장의 날 (Birdwood Farm Day): 농장체험

 5월 – 하루 안에 책쓰기 대회 (Write a book in a day Challenge)

 5월 – 남호주 현대 사진 컨테스트 (SA Today Photo Competition)

 5월 – 국제 박물관의 날 (International Museum Day)

 5월 - 국립철도박물관의 이면 (Behind the scenes at the National Railway Museum)

 9월 – 로얄 애들레이드쇼 (Royal Adelaide Show): 개, 돼지, 말 등의 우량종 가리기, 좋은 농산품 뽑기 등

 10월 – 클래식 애들레이드 (Classic Adelaide): 멋진 차로 험준한 사막, 언덕길, 바로사밸리 등 세계 최고의 드라이빙 코스 질주

 11월  – 크리스마스 가장행렬 (Credit Union Christmas Pageant):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2킬로미터 길이의 70여개 수레로 구성된 멋진 퍼레이드  http://www.cupageant.com.au/en 

 12월 - 애들레이드 및 남호주 지역별 자체 크리스마스 가장행렬 (Christmas Pageants)

 

 


 


여기까지가 학교 및 애들레이드 및 남호주 지역에서 이뤄지는 행사들이에요. 애들레이드가 "축제의 시 (The Festival State)"라는 별명을 가질 만큼 정말 다양한 각양각색의 축제와 행사들이 있네요~~ 

 

지금 현재 애들레이드에서 펼쳐지는 행사는 OzAsia Festival (http://www.festivalsadelaide.com.au/festivals/oz-asia-festival/)이랍니다~ 아시아 전역의 역동적인 현대예술을 감상할 수 있는 이 행사는 9월 17일에 시작하여 10월 2일까지 이어집니다.

 

더 자세한 축제나 행사 정보를 원하시면 아래 링크를 방문해 주세요~

 

● 애들레이드 축제 (The Adelaide Festival): http://www.adelaidefestival.com.au/

● 다른 축제들: http://www.festivalsadelaide.com.au/

● 다른 행사들: http://www.southaustralia.com/it-it/things-to-do

 

이제 학생들의 진솔한 유학담을 들어보도록 할까요?


린덴 파크 초등학교 (Linden Park Schools) 학생들의 이야기               



“학교에서 저는 읽기와 친구들과 노는 것을 좋아해요. 짝맞춰 뛰거나, 색칠놀이를 하거나, 영어로 쓰고 읽고 배워요. 내 친구는 Thisali예요. 우리는 모래터에서 노는 것을 좋아해요.” (승혜, 유치원)


“학교에서 저는 책읽기를 좋아해요. 달리기를 잘하는 저는 게임도 하고 책도 읽고 그림도 그려요. 제 친구는 Sophie랍니다. 함게 모래터에서 노는 것을 좋아하죠.” (은재, 1학년)


“저는 수학을 잘해요. 영어도 많이 향상되었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수학이에요. 저는 친구랑 있으면 술래잡기를 해요. 제 미래의 꿈은 영어를 아주 아주 잘 하는 거랍니다.” (지성, 1학년)


“저는 영어를 잘하고, 수학도 잘해요. 영어 스펠링, 읽기, 말하기, 문법, 이해가 아주 많이 향상되었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체육과 집중초등영어과정 (IPEC)이에요. 저는 친구들과 게임하는 것도 좋아해요. 제 미래의 꿈은 과학자랍니다.” (지우, 2학년) 


“저는 수학과 컴퓨터를 잘해요. 영어로 문단 쓰기도 많이 향상되었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영어인데, 그 이유는 재밌고, 서로 의사소통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저는 친구랑 있을 때 수다를 떨거나, 게임을 하고, 음악도 들어요. 제 미래의 꿈은 외교관이 되거나 UN사무총장이 되어 사람들을 돕는 거예요.” (수민, 5학년)


“전 친구들과 잘 어울려 놀고, 웃음도 많으며, 영어도 잘합니다. 저는 학업에도 관심이 많아서 미술, 영어, 문법 면에서도 상당히 많이 향상되었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예술인데, 그 이유는 창의성 때문이에요. 스펠링 과목도 재미있는데, 그 이유는 새로운 많은 단어들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죠. 저는 친구들과 있을 때 웃음과 재밌는 얘기를 공유해요. 수다를 떠는 것도 좋아하고 게임도 즐기는데, 친구들과 하는 건 뭐든 즐거워요. 제 미래의 꿈은 멋진 수학 또는 영어 선생님이 되는 것인데, 이유는 흥미로운 직업 같아서예요.” (지원, 6학년) 


브라이튼 고등학교 (Brighton Secondary School) Amy 학생의 이야기                                                        

“모든 수업에서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게 맘에 들어요. 학생들이 인터넷에서 다양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찾는 것을 도와 주기 때문이에요. USB를 잃어버릴 지 모른다는 두려움이나 과제를 제출하지 못할 거라는 걱정도 없어지고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과목은 제2언어로 영어 (ESL)이에요. 특히 영어 쓰기 실력 향상이 되어서 좋고, 선생님들도 상당히 친절하십니다. 직원분들도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애써주시고요. 언어나 과제 문제가 있을 때 도움이 필요하여 방문하면 언제든 따뜻하게 도와주십니다. ” 


메리얏빗 하이스쿨(Marryatville High School) 성은 학생의 이야기 

“저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이곳을 다녔어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남호주 고등학교졸업증명서 (SACE)를 취득한 후 남호주대학교(University of South Australia )에서 약학 (pharmacy)을 전공하고 있어요. 고등학교 시간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첫 몇 달과 마지막 몇 달이에요. 처음엔 모든 게 새롭고 도전과제처럼 느껴져서 그랬고, 마지막에는 기말고사 준비로 힘들었어서 그래요. 하지만 지금 돌이켜 보면 많은 것을 성취한 보람과 멋진 친구들을 사귀어서 뜻깊은 시간이에요. 영어도 향상되었지만 호주 문화와 호주 사회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제 목표를 성취해 가는데 저의 고등학교 역할은 상당히 컸어요. 선생님들께서 주시는 조언과 지도도 제 시야를 넓히는 데 무척 도움이 되었고요.”  



다음에 소개해 드릴 학생은 IB 디플로마 만점을 받은 권오룡(Ryan Kwen) 학생입니다.            


 


중학교 3학년때 조기유학을 와서 호주인 홈스테이를 하며 4년간 열심히 공부하여 IB(일명: 국제 수능)에서 만점을 받아 Monash 의대, UNSW 의대와 공대, UQ 의대, Adelaide 공대, Sydney 공대 등 지원한 대학에 전부 덜컥~ 합격을 했답니다. 제가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은 이 친구의 학교 생활 중에 같은 학교에 몇몇 한국 학생들이 있었지만 한국 친구들과 지내지 않고 오로지 호주 친구들과 함께 지내면서 자기 공부에만 열중 했던 그 친구는 한국인 최초로 이민 2세도 아닌 국제학생이 학생 회장에 당선되기도 하고 항상 학교에서 상위권을 놓치지 않았으며 운동, 공부 모든 것에 다재 다능했던 친구랍니다.


또한 그 학교 한국 학생들에게 한국인으로 자부심을 갖게 하는 학생이었습니다. 정말 드라마에서나 보던 일들이 저에게 보고 느낄 수 있는 하나의 큰 사건이었답니다. 10년 전 2006년 남호주 애들레이드로 조기유학(9학년)을 와서 열심히 노력으로 영어의 장벽을 넘고 당당히 호주 학생들과 겨뤄서 그 어렵다는 IB에서 만점을 받아냈어요. (TER로는 99.5점, 그 당시에 남 호주 전체에서 4명의 학생이 만점을 받았는데 오룡 학생이 그 중 한 명이랍니다.) 


지금은 이 학생이 나이를 먹어서 이제 UNSW 의대 졸업하고 Port Macqurie Base Hospital 에서 인턴으로 병원에서 일을 하고 있답니다. 하여튼 IB는 워낙 과제의 양도 어마어마하고 예측 불가능하고 수준 높은 시험문제들이 출제 되는 IB 프로그램, 총 45점 만점 중 38점만 받아도 세계 최고의 명문대학 캠브리지, 옥스포드에 붙을 정도랍니다.


그리 이른 나이에 유학을 온 것도 아닌데 언어의 장벽을 가뿐하게 뛰어넘은 것도 대단하고 그냥 열심히만 한다고 고득점을 받는 것이 아닌 IB프로그램에서 만점을 받아냈으며 그 결과를 내기 위해 얼마나 그 학교의 프로그램을 충실히 이수하려고 노력했을까 하는 생각이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가 않더군요


권오룡 학생의 호주 조기유학은 전적으로 아버님의 계획으로 이루어진 유학이었답니다. 또한 미국도 아닌 호주의 시드니, 멜버른이 아닌 호주 애들레이드를 선택한 이유는 먼저 미국보다 안전한 호주에 대도시 시드니나 멜버른처럼 한국인이 많지 않은 지역을 떠나서 한국이 적은 곳, 교육환경이 좋은 애들레이드를 찾아서 조기유학을 마친 후 미국이나 영국으로의 대학 진학을 준비했었답니다.  


하지만 권오룡 학생과 부모님은 좋은 기후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물가, 안전한 환경 등 호주의 매력에 흠뻑 빠져서 호주의 대학(UNSW 의대)으로 진학을 하기로 결정 했답니다. 이 친구의 조기유학 스토리는 제가 12년간 남호주 애들레이드에 살면서 잊을 수 없는 좋은 기억 중에 하나랍니다. 지금도 권오룡 학생이 항상 잊지 않고 저에게 연락을 줄 때마다 이 곳 애들레이드 교육 산업에서 종사하는 것에 항상 감사하며 뿌듯해하고 있답니다. (답변 제공: Tony Choi, Study SA)


한 명 더 진솔한 학생의 소리를 들어볼게요. 

2007-2009년 호주 과학수학학교 (Australian Science and Mathematics School, ASMS)에 재학한 이경 학생입니다.             

“저는 12살에 대구에서 이곳으로 유학을 왔어요. 가족들을 뒤로 하고 어린 나이지만 혼자 와서 고등학교도 성공적으로 마쳤어요. 학교 캠퍼스도 멋지고, 선생님과 교육환경 등 모든 것이 제 맘에 들었어요. 특히 선생님들은 친근하시고, 교무실도 개방되어 있답니다. 그래서 언제든 질문이 있거나 학습에 대해 토론하고 싶으면 일과 후 질문을 들고 선생님들을 찾아 뵈었죠. 그 분들의 따뜻한 지원, 좋은 친구들이 제 호주 학습과 생활을 윤택하게 해 주었어요. 교육환경도 단연 손 꼽을 만해요. 전교생 300여명이 소규모로 구성된 학급에 공부하는데 건물은 현대적이고 기능적이며 혁신적이에요. 교실 구조는 학습 효과를 높이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어요. 화학 및 물리 실험실이 교내에도 있지만 Flinders University실험실이나 시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었어요. 이곳의 학습방법은 제가 한국에서 경험한 것과 많이 달라요. 각자 학생에게 가장 적합한 최적의 학습방법을 찾게 해주고, 교과과정은 그것을 뒷받침해주죠. 시험이나 지필고사 대신 다양한 연구형태 프로젝트, 보고서, 실습, 에세이 등의 과제는 저를 초인지적, 적극적 학습자로 변모시켜줬어요. 2008년 과제의 일부로 Flinders University의 생물 연구 프로젝트에 참가했는데, 어렵긴 해도 상당히 가치 있는 일이었어요. 선생님들은 학생의 향상도를 점검하고, 원래 계획대로 학습이 잘 진행되는지 과정을 평가 받아요. 단순히 수업뿐만 아니라 실습활동, 특별초청강사 강의, 발표, 개인지도 등 학습 방식도 다양하죠. 학교에서 국제학생에게 제공하는 지원서비스도 학교의 자랑으로 삼고 싶네요. 매달 국제학생 모임 행사가 있어서 서로의 문제나 질문을 공유할 수 있죠. 제가 다닌 ASMS는 후에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하는 저에게 큰 도움이 되었어요. 실습 위주의 업무 경험과 프로젝트 수행 경험뿐 아니라 편입 시 진학에 대학 정보도 학교에서 꼼꼼히 챙겨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특히 학교 생활의 마지막 2년은 제가 대학에 갔을 때 배울 것들에 대한 실질 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유용했어요. ASMS의 학생임이 진정으로 자랑스러워요. 여러분들도 저처럼 멋진 경험을 즐겨보시죠.”   


와우! 정말 멋진 유학성공담이죠? 각 학생 모두 영어로 인터뷰 답변을 적었는데, 한국어로 번역해 드린 점 말씀 드릴게요~ 모두 영어 실력이 진정 감동이에요~~

 

보너스 정보! 학교와의 소통                                  



● 학교 소식지 (Newsletter): 종이 또는 온라인

학교에서 2주에 한번 발간하는 일종의 가정통신문, 전반적인 학교 행사나 소식, 공지사항, 각 반 활동 정보, 방과후 활동 광고 등 


● 스마트폰 앱 “Skoolbag”

실시간 학교정보 제공 프로그램, 학교 주요행사 및 학사일정 관리 

 


● 스마트폰 앱 “ClassDojo”

선생님께서 학부모에게 메시지 전송 가능, 반의 활동, 학습 과정, 결과물, 학생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포스팅


 


● 소셜네트워크  “Facebook” & "Twitter" 

 

이제 포스팅의 종반입니다. 앞서 말씀 드린 Study SA의 Tony Choi님께서 서면 인터뷰를 통해 다른 많은 유용한 정보도 주셨는데, 지금부터 소개해 드릴게요~ 






  1. 몇 학년 때 조기유학을 가장 많이 오나요?

초등학교 같은 경우 학년에 상관 없이 고루 분포 되어 있습니다. 중고등학교 경우 고1, 고2때 유학을 와서 호주 정규대학을 입학하는 학생들이 대부분입니다. 또한 몇 개의 공립학교에서 IB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 다른 나라로의 대학 입학도 준비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특히 미국, 영국, 캐나다! 남호주 공립학교의 프로그램과 교육적 환경의 다른 주에 비해 안전하여 이곳에서 공부 후 다른 주로의 대학 입학 또는 다른 나라로의 대학 입학도 생각하는 고 1학생들이 많습니다.


  2. 중고등학생 중 조기유학을 선택하는 경우도 많이 있나요? 어떤 장점이 있나요?

많은 중고등학생들이 조기유학을 선택을 합니다. 세계적으로 높은 퀄리티의 대학들이 많이 있어서 호주 대학 진학을 위해 많은 학생들이 오고 있습니다. Group of 8 대학 중에 하나인 University of Adelaide, 호주에서 유일하게 3명의 노벨학상을 받은 졸업생을 배출한 유일한 호주 대학입니다. 또한 호주는 전국 39개 대학 중 세 개 대학을 제외한 모든 대학이 연방 정부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국립 대학교입니다. 그러므로 호주 대학교들은 그 질적 수준 유지를 위해 연방 정부에 의해 매년 평가되며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습니다. 총 39개교인 호주대학은 상대적으로 숫자가 적어서 대학의 질적 수준에 대한 정기적인 관리 및 유지가 용이한 장점이 있어 호주의 대학교들은 다양한 전공 과정을 제공하나 한 대학에서 모든 전공 과정을 다 갖추고 있는 것은 아니며, 각 대학이 특정 분야에 있어 특성화 되어 있는 경향이 있습니다. 연구 중심의 대학이나 실용적 프로그램의 대학 등 일반적인 특징에 따라 대학이 분류될 수 있으나 한국과 같은 대학간의 수준 차이는 거의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문대와 연계가 강화되어 전문대의 Diploma과정 이수 후 대학에 학점 인정을 받고 편입학이 가능할 뿐 만 아니라 특정 전문대와 학점 인정협정을 맺고 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3. 초등학생 자녀를 위한 6개월~2년 정도 단기 유학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해 주세요.

대부분의 초등학교 자녀를 둔 한국 학부모님들이 주를 이루어 초등학교 애들레이드 조기유학을 오고 계십니다. 장기 조기유학이 아닌 단기 약 1년에서 2년간의 초등학교 프로그램에 참여합니다. 

* 남호주 초등학교 학제: Reception (유치원) - 초등학교 7학년

만5세부터 유치원(리셉션)과정에 입학 할 수 있으며 만 6세부터 학생비자 신청이 가능합니다.

1년 학비는 총 $9000불 이며 그 외에 부수비용을 내야하며 초등학생들이 영어 실력이 모자랄 경우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ESL 과정을 통해 아이들의 영어 실력 향상에 도움을 줍니다. 또한 초등학교에서 자체적으로 교육부에 요청하여 한국어 선생님 파견을 요청하여 일주일에 1번 또는 몇 주에 한번씩 한국어가 가능한 선생님을 초청하여 국제학생들에 도움을 주고 있답니다.


  4. 조기유학 준비하는 학부모님에게 당부의 말을 부탁합니다.

성공적인 조기 유학을 위해서는 유학에 대한 준비과정이 매우 중요합니다. 조기유학을 위한 학생 본인의 확고한 의지, 정확한 정보의 수집과 건전한 전문회사와의 충실한 상담을 통한 충분한 준비, 그리고 무엇보다도 부모님의 끊임없는 관심과 학생, 부모님, 외국학교 그리고 전문 유학회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조기유학의 성공요소

1. 올바른 정보 획득 (현지 학교 및 생활)

2. 정확한 학교 수속 및 비자 취득

3. 성공적인 현지 정착 (학교, 기숙사, 홈스테이 등)

4. 학교 입학 준비과정 

(필요에 따라 동반하여 TEST 참석, Interview, 교복 및 책 구입)

5. 현지 학생 관리 (학교 적응, 학업 및 생활 관리)

6. 계속적인 진학 지도

7. 유학 종료 후 유기적인 협조 (학교 종료 처리, 학적 처리)


** 재정능력 **

재정적인 능력이 고려되지 않은 막연한 조기 유학은 공부하는 학생이나 뒷바라지하는 가족들에게 큰 부담을 주며 유학이 실패할 수 있는 큰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특히 우리나라 학부모님들의 향학열은 세계 최고 수준입니다. 따라서 자녀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지 다할 수 있다는 무조건적인 애정과 마음으로 경제적인 사정과 관계없이 무작정 자녀의 조기유학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학업에 몰두하면 충분히 잘 해낼 학생도 자신의 성공을 위한 가족의 희생이라는 부담감을 안게 되면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셔야 합니다. 따라서, 조기유학을 계획하실 때는 가정의 소득원과 수입 정도, 그리고 가정의 향후 몇 년간의 미래를 잠정적으로 예상하여 계획을 세우셔야 할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정규유학에 비해 조기유학은 그 성공여부에 있어 회의적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어린 나이에 떠나게 된다는 사실이 그러하며, 또 하나는 조기유학의 외화유출 측면에 대한 걱정으로 정책적으로 조기유학을 억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 등이 존재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또한 조기유학이 모든 성공을 보장하는 것만은 아닙니다. 익숙하지 않은 언어와 낯선 환경에 대한 두려움, 유학에 실패할 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등으로 조기유학이 망설여 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는 말이 있듯이 남보다 한 발 앞서 생각하고 준비하는 학생과 부모는 그만큼 성공적인 미래의 가능성을 좀 더 높일 수 있습니다. 모국어 수준의 영어를 하려면 어릴 때부터 외국의 문화와 관습을 익히며 자연스럽게 영어를 배워야 하는데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에 유학을 하면 사고방식과 언어습관이 굳어져 외국의 문화와 언어를 제대로 익히는데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면에서 조기유학은 모국어 이외의 언어에 더욱 가까이 접근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것입니다.


  5. 조기 유학 준비하는 학생에게 당부의 말을 부탁합니다.

학생의 능력 및 상태를 잘 고려하여 본인이 외국에서 생활을 잘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찰이 필요합니다. 조기유학을 고려하실 때에는 조기유학이 성공을 보장하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이해가 우선 필요합니다. 부모님이나 선생님들께서는, 버릇이 없고 어른 말에 무조건 반항하며 주위가 산만한 학생, 지적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학생의 경우는 조기유학을 보내는 것을 재고해 보셔야 할 것 입니다. 조기유학에 부정적인 시각 중 또 하나는 한국어로도 공부하기 힘든데 영어로 공부하는 게 쉽겠는가 하는 것입니다. 우리 나라의 교육과정은 각기 재능이 다른 모든 아이들에게 획일적으로 십여 과목 이상을 암기 위주의 주입식으로 학습시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외국의 교과과정은 우리나라에 비해 적은 과목수를 가지고 있으며, 기본적인 과목을 제외하고는 자신의 적성과 능력에 맞는 과목을 선택해 공부할 수 있습니다. 즉, 하루 24시간 전부를 자신의 의지대로 투자하고 운영할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와 세계 선진국의 교육제도의 특성과 내용, 그리고 그것에 맞는 학생들의 자질과 능력 등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현명한 판단을 내리는 것이야 말로 조기유학을 준비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일 것입니다.


학생이 반드시 숙지하여야 할 5가지!!!

- 조기 유학을 떠나는 목표의식

- 학생과 부모의 원활한 의사소통

- 학교와 현지 생활에 대한 확실한 정보

- 적절한 유학시기

- 독립해서 생활할 학생의 철저한 준비자세





끝으로, 이번 블로그 캠페인에 앞서 담당자께서 전하는 말씀을 들으며 이번 포스팅을 마칠까 합니다.


“해외 유학은 멋진 경험입니다. 스스로의 안전구역 (comfort zone)에서 벗어 영어실력과 독립심을 향상하고, 새로운 과목 및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기회를 주기 때문이죠. 많은 학생들이 자신의 홈스테이 경험이 유학생활 중 가장 값진 경험이라고 종종 말합니다. 처음에 도착할 때는 다소 긴장이 되겠지만 걱정 마세요. 많은 친절한 분들이 여러분을 지원하기 위해 항상 대기하고 있으니까, 여러분의 학습 목표를 이루고 멋진 경험을 할 수 잇도록 적극적으로 도우실 거예요. 곧 만나기를 기대합니다.”

 











  1. 임정연 2016.09.22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기유학을 꿈꾸는 분들에게 좋은정보네요^^

  2. 전정환 2016.09.22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기 유학에 대해서 정보 감사합니다...!!! 관심있는 분들에게 괜찮은 정보지만 더 자세하게 나왔음 좋았네요

  3. 최혜진 2016.09.24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기유학에 관한 풍부한 정보를 알게되어 좋네요~ 다양한 학교의 특색 및 학교의 일정, 재학생들의 인터뷰를 보니 어느정도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어서 좋네요.>ㅅ<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4. 이원구 2016.09.25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전조기유학!
    이렇게 좋은정보.. 미리알았더라면 진작 준비해 볼 수 있었을텐데^^

  5. 2016.09.26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우선영 2016.09.28 0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정보 감사합니다.
    저는 이제 어렵겠지만 자라나는 우리 아이를 위해서도 유용한 정보입니다.

  7. 김우정 2016.09.28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에서의 조기유학 장점이 많다고 들었는데 유용한 정보 감사합니다~

  8. 서정임 2016.09.28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영어공부를 위해 호주의 조기 유학 프로그램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막연하게 정보를 모으는 초보에게 좋은 정보가 되었습니다.

  9. 2016.09.28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최주연 2016.09.29 0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