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호주대사관 교육국 공식블로그

 

다윈 페스티벌, 멜버른 국제 영화제 등

풍성한 문화예술축제, 8월의 호주를 수놓다

 

 

호주의 특징 가운데 하나가 1년 내내 축제를 즐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8월에는 호주의 북쪽과 남쪽 주도에서 큰 문화예술축제가 열립니다. 바로 노던 테리토리(준주)다윈 페스티벌과 빅토리아 주의 멜버른 국제 영화제인데요. 두 축제를 비롯해 볼 것, 즐길 것 많은 호주의 8월을 소개합니다!

 

 

1. “Hot August Nights” 다윈 페스티벌(Darwin Festival)

 

다윈 페스티벌 공식 사이트 화면

 

다른 주도에 비해 비교적 한적한 다윈도 8월은 도시를 찾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립니다. 매년 8, 18일 간 다윈 페스티벌이 펼쳐지기 때문입니다!

 

다윈 페스티벌은 호주 탑엔드(Top End) 지역은 물론, 호주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축제입니다. 열대사바나 기후대에 위치한 다윈은 5월부터 10월까지가 건기인데요. 온화하고 상쾌한 날씨가 이어지는 시기에 다윈 시내 곳곳에서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과 이벤트가 열린답니다.

 

이 호주 북단의 흥겨운 축제의 기원에는 어마어마한 자연재해가 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38년 전인 1974년 크리스마스 이브, 사이클론 트레이시가 다윈을 휩쓸고 갔습니다. 순식간에 68명의 사망자와 25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도시는 파괴돼 버렸어요. 황폐해진 도시를 떠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다윈 시민들은 도시를 재건하기로 했습니다. 절망보다 희망을 택한 것이죠.

 

1977년 찰스 거드 노던 테리토리 보건국장(Northern Territory director of health Dr Charles Gurd)은 다윈의 부활을 축하하기 위한 축제를 제안했고, 1978 7부겐빌레아 페스티벌(Bougainvillea Festival)’로 출발했습니다. 첫 번째 노던 테리토리 자치권 획득기념일에 개최된 부겐빌레아 페스티벌은 도시를 아름답게 꾸미기 위한 꽃 축제였어요. 그래서 퀘스트의 여왕선발 대회, 홈 가든 콘테스트, 꽃으로 치장된 수레와 자전거 퍼레이드 등이 축제를 채우고 있었습니다.

 

 

 

1990년대에 들어서 부겐빌레아 축제는 도시 미화에서 지역 예술로 무게 중심을 옮기고, 다윈의 독특한 라이프스타일과 다문화적인 측면을 축제에 반영하기 시작했습니다. 1996년 들어 다윈의 축제는 ‘Festival of Darwin’으로 알려졌고 2003년에 드디어 ‘Darwin Festival’이란 지금의 이름을 얻게 됐습니다.

 

이처럼 다윈 페스티벌은 도시를 살려낸 시민들이 자축하기 위한 지역 축제로 탄생했습니다. 그리고 35년 동안 호주를 넘어 세계에서도 주목하는 수준 높은 축제로 성장했습니다. 2010년 약 10만 명의 관람객을 유치할 만큼 그 인기도 대단하고요.

 

 

아시아와 인접한 호주 탑엔드의 지리적 위치, 풍부한 원주민 전통유산 등 다윈에는 이 지역만의 독특한문화가 있는데요. 다윈 페스티벌에는 다윈의 이러한 문화예술적 다양성이 반영돼 있습니다.

 

올해 다윈 페스티벌은 2개의 페스티벌 허브(페스티벌 공원과 조지 그린 식물원)를 중심으로 8 9일부터 26일까지 열립니다. 야외 콘서트, 워크샵, 연극, 무용, 코미디, 영화, 전시회,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공연과 행사가 예정돼 있고요. ^^

 

 

 

 

2. 멜버른 국제 영화제(Melbourn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멜버른 국제 영화제 공식 사이트 화면

 

축제에 필름 페스티벌, ‘영화제를 빼놓으면 말이 안 되죠! ㅎㅎ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제로 부산 국제 영화제가 있다면 호주에는 멜버른 국제 영화제가 있습니다.

 

호주의 문화도시하면 가장 먼저 이름이 나오는 빅토리아 주의 주도 멜버른은 영화 역사에서도 중요한 의미가 있는 도시입니다. 1906켈리 갱 이야기(The Story of the Kelly Gang)’란 세계 최초의 장편 영화가 만들어진 곳이 멜버른이거든요!

 

멜버른 국제 영화제는 1952년 이러한 문화적 토대 위에서 시작됐고, 현재 남반구에서 가장 오래된 영화제이자 호주 최대의 영화 축제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멜버른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Melbourne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MIAF), 멜버른 퀴어 영화제(Melbourne Queer Film Festival, MQFF), 멜버른 언더그라운드 영화제(Melbourne Underground Film Festival, MUFF)와 함께 멜버른 4대 영화제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요.

 

멜버른 국제 영화제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erican 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 호주영화협회(Australian Film Institute), 영국영화텔레비전예술아카데미(British Academy of Film and Television Arts) 이상 세 기관의 공인을 모두 받은 유일한 호주 영화제이기도 합니다.

 

 

전 세계에서 출품된 극영화,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실험 영화 등이 멜버른에 모이는데요. 멜버른 국제 영화제는 비경쟁 영화제의 성격이 강하지만, 일부 경쟁 부문이 포함돼 있어서 영화들 사이에 펼쳐지는 선의의 경쟁을 보는 재미도 제공합니다. 또 세계 최대의 호주 영화 쇼케이스가 펼쳐지는 영화제답게 한 자리에서 수많은 호주 영화를 볼 수도 있고요.

 

매해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겨울 시즌에 개최되는데요. 올해 멜버른 국제 영화제는 8 2일부터 8 19일까지 약 3주 간 열립니다. 이번 61회 영화제에는 한국 영화 4편이 출품됐습니다.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이 애니메이션 장편 부문에 초청됐고, 경쟁 부문인 악센트 온 아시아에는 홍상수 감독의 다른 나라에서’, 윤종빈 감독의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임상수 감독의 돈의 맛’ 3편이 초청을 받았습니다. 악센트 온 아시아 부문에서 총 21편의 영화가 경쟁을 펼치게 되는데요. 한국 영화가 수상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_*

 

네이버 영화 페이지 중

 

참고로 역대 멜버른 국제 영화제에도 민동현 감독의 지우개 따먹기’, 이수연 감독의 물안경’, 유상곤 감독의 체온등 단편 영화를 비롯해 김지운 감독의 반칙왕’, 임상수 감독의 눈물등 장편영화도 출품됐었습니다. ^^

 

 

3. “Firesides, Flavours, Friends” 캔버라 노변 축제(Fireside Festival)

 

캔버라 노변 축제 공식 사이트 화면

 

호주는 같은 8월이어도 지역이 어디냐에 따라 날씨가 천차만별인데요. 다윈 페스티벌이 열리는 탑엔드 쪽은 야외 활동하기 좋은 날씨가 이어지는 반면, 이 시기 호주 남쪽의 멜버른과 캔버라는 겨울입니다. 멜버른과 캔버라 중에는 캔버라가 더 춥고요(한국의 겨울 날씨와 비교하면 멜버른은 춥다기보단 서늘한 편이죠).

 

그래서 8, 호주의 수도 캔버라와 야스(Yass), (Hall), 무름바트만(Murrumbateman), 군다루(Gundaroo) 등 인근 지역에선 한 달 동안 쭉 노변 축제가 열립니다. 겨울철 차가워진 손발을 난롯불로 덥히는 것처럼 노변 축제는 몸과 마음으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축제입니다.

 

장작이 타 들어가는 벽난로 옆에서 지인들과 함께 맛있는 음식과 와인을 음미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고, 캔버라를 포함한 축제 거리에서 이러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노변 축제 때 메뉴에 이름을 올리는 음식은 모두 겨울, 캔버라 및 인근 지역에서 수확된 재료로 만들어진 겨울 별미들이고요. 와인 또한 지역 최고 와인이 쓰인다고 합니다. 먹거리와 마실 거리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 연주, 전시회 등 각종 공연도 있어요. ^^

 

허비베이 해산물 축제 공식 사이트 화면

 

끝으로 8 12, 퀸즐랜드 주의 남동쪽에 있는 허비베이에서도 해산물 축제(Hervey Bay Seafood Festival)가 개최됩니다. 코랄해에서 잡은 싱싱한 해산물 음식과 공연을 즐길 수 있고, 홍콩-브리즈번 간 왕복 항공권 등을 주는 럭키 드로도 준비돼 있다고 해요.

 

 

8월 호주를 찾는 분들은 북쪽의 다윈 페스티벌, 남쪽의 멜버른 국제 영화제와 캔버라 노변 축제, 허비베이 해산물 축제에 꼭 들러 보세요. ^^ 오감을 자극하는 행복한 경험을 하실 수 있을 거예요!